파워볼픽 파워볼하는법 라이브스코어 하는법 사이트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호세 로사도(46) 투수코치는 한화의 외국인 코칭스태프 중 가장 화려한 선수 경력을 자랑한다. 1997년과 1999년 메이저리그 올스타에 두 번 선정된 스타 출신으로 1990년대 후반 암흑기를 보내던 캔자스시티 로열스의 외로운 에이스로 분투했다. 

그러나 그의 선수 경력은 2000년 만 25세를 끝으로 끝났다. 어깨 회전근 파열로 치명적인 수술을 받았고, 재활 후 복귀를 시도하다 일찍 유니폼을 벗었다. 짧고 굴었던 선수 생활을 마친 그는 2011년부터 뉴욕 양키스 마이너리그 코치로 지도자로 나섰다. 

양키스 마이너리그에서 수년간 투수 유망주 육성에 힘을 보탰다. 양키스 구단 시스템뿐만 아니라 최근 메이저리그에서 각광받고 있는 피칭 아카데미 ‘드라이브라인’을 찾아 첨단장비 분석 및 데이터 활용, 트레이닝 방법도 배웠다. 한화가 필요로 하는 요소들을 두루 갖췄다. 

한화 관계자는 “로사도 코치는 우리가 보지 못하는 시각과 디테일을 갖고 있다. 투구 기술도 중요하지만 선수마다 어떤 몸을 만들어 어떻게 써야 하는지 트레이닝부터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로사도 코치는 구단과 인터뷰를 통해서도 이 같은 지도 철학을 밝혔다. 그는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게릿 콜(양키스) 같은 투수들은 자신의 몸과 훈련 방법에 대한 이해가 100% 돼 있다. 어린 선수들은 그런 부분을 완전히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러닝, 롱토스 등 기본 트레이닝부터 꾸준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첨단 장비와 데이터를 활용한 게임 플랜 확립도 중요하다. 로사도 코치는 “랩소도 같은 투수에게 빠른 피드백을 줄 수 있는 장비를 통해 데이터를 근거로 제시하면 선수 자신조차 몰랐던 장점을 발견하고 살릴 수 있다”며 “요즘 마이너리그 팀들도 경기 전 모든 플랜을 짜놓고 임한다. 투수 교체부터 상황별 작전 등 모든 것이 포함됐다. 플랜이 확실하다면 투수 교체 시기에 대한 의견 불일치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파워사다리

투수들에겐 공격적인 피칭을 강조했다. 그는 “투수는 무조건 공격적이어야 한다. 매 타자를 3구 안에 잡아낸다는 생각으로 마운드에 올라가야 한다”며 “강심장을 타고난 투수들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투수들은 데이터에서 나타난 장점을 부각시키면 좋은 결과로 나올 것이다. 그런 과정이 지속되면 선수도 자신감이 생길 수 있다”고 했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건 소통이다. 로사도 코치는 “야구는 인간이 하는 스포츠다. 주자 만루, 풀카운트 상황에 놓인 투수의 심리 상태까지 데이터로 담을 수 없다. 선수는 로봇이 아닌 안긴이기 때문에 실수할 수 있고, 흔들릴 수 있다. 그래서 투수코치는 선수에 대한 이해와 소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에 오면 투수들과 개별 면담을 통해 선수들의 의견을 듣고 훈련 방향을 조율할 계획이다. /waw@osen.co.kr

[사진] 호세 로사도 한화 투수코치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에게 투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화 이글스 제공
[사진] 호세 로사도 한화 투수코치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에게 투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화 이글스 제공
(Adam Davy/Pool via AP)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새로운 거래를 제안하라는 메시지였을 것이다.”

리버풀의 전설 제이미 캐러거가 팀의 간판 스타 모하메드 살라가 스페인으로 떠날 가능성은 많지 않다고 주장했다.

살라는 최근 스페인 매체 ‘아스’와의 인터뷰에서 레알 마드리드, FC바르셀로나로의 이적에 대한 여지를 남겨두는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 이에 영국과 리버풀이 뒤집어졌다. 살라는 최근 열린 미틸란과의 유럽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자신에게 주장 완장을 채우지 않은 결정에 매우 화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인터뷰를 본 캐러거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캐러거는 현지 매체인 ‘텔레그래프’에 칼럼을 기고하며 “살라의 최근 인터뷰는 그의 커리어와 관련된 것이다. 미틸란전 주장을 시켜주지 않아 화가 났다는 것에 강조가 돼있다. 이상한 점이다. 선수들이 이적 스토리를 시작하는 시점 또한 이상하다. 내 견해는 살라가 리버풀 수뇌부들에게 자신에게 걸맞는 새로운 거래를 제안하라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라고 주장했따.

캐러거는 이어 “스페인 구단들이 5년 전 살라에게 구애를 했다면 걱정이 됐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아니다. 레알과 바르세로나가 살라를 살 여유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 내년 29세가 되는 선수에게 1억2500만파운드 이상을 투자하는 것은 좋은 사업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캐러거는 “살라는 리버풀 클럽 역사상 가장 과소 평가된 선수 중 한 명”이라고 말하며 “살라는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그는 이미 클럽의 전설이 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지에서는 리버풀이 곧 살라에게 새로운 연장 계약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보고있다. 살라는 현재 주급 20만파운드를 받고 있으며, 이 계약은 2023년 여름까지 체결돼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희가 생후 한달 된 딸과의 근황을 공개했다.

26일 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셀프 50일 촬영을 앞두고, 태어나서 처음으로 실컷 멋내본 복이ㅋㅋ(아들 아니고 딸입니다) #생후47일”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머리띠와 모자 등으로 멋을 부린 딸의 모습이 담겼으며, 특히 딸은 윙크를 하는 듯한 표정과 터질듯한 볼살로 귀여움을 뽐냈다.

한편 최희는 지난 4월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해 11월 10일 딸을 출산했다.

25일 기자회견서 韓의 한일 위안부 합의 실시 요구
베를린 소녀상에는 “유감, 일본 내 對한국 감정 악화”

[도쿄=AP/뉴시스]지난 10월 26일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이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2020.10.28.
[도쿄=AP/뉴시스]지난 10월 26일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이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2020.10.28.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이 남관표 주 일본 한국대사에게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한국의 대응을 요구했다.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에 따르면 남 대사는 지난 25일 오후 4시 20분께부터 약 20분 간 가토 관방장관에서 이임 인사를 했다.

가토 관방장관은 남 대사의 재임 중 활동에 대해 경의를 표하면서도 강제징용 문제 등 한일 간 현안에 대해 일본 측의 입장을 거듭 전달했다.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했다.

아울러 양 측은 납북 문제 등 북한 대응에 대해 한일 간 긴밀히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외무성에 따르면 남 대사는 한국으로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성공에 공헌하겠다고 발언했다. 양 측은 한일 간 협력하기로 합의했다.파워볼게임

지지통신에 따르면 가토 관방장관은 25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도 오는 28일이 한일 위안부 합의가 5주년이 되는 날이라면서 “일본은 약속한 조치를 전부 실시했다. 한국 측에 대해 한일 합의의 착실한 실시를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합의의 실시는 국제사회에 대한 책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독일 베를린에 일본군 위안부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설치된 데 대해서도 “극히 유감이다. 이러한 움직임은 일본 국내 한국에 대한 감정을 현저하게 악화시킨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3일 문재인 대통령은 신임 주일 대사로 강창일 한일의원연맹 명예회장을 내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이하늘과 박유선이 ‘우리 이혼했어요’에 합류해 러브스토리부터 이혼까지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이혼 10개월 차를 맞이한 이하늘, 박유선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는 특별하다. 박유선이 20살이었던 지난 2007년 처음 만난 두 사람. 무려 11년간 연애하던 두 사람은 박유선이 31세이던 2018년에 결혼에 성공했지만 1년 4개월 만인 올해 3월 이혼했다.

특히 두 사람은 결혼 전 오랜 기간 동거까지 했지만 결혼 생활은 오래 가지 못해 의문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하늘은 “부부관계가 정말 어렵다. 세상에서 제일 어려운것 같다”며 “누구나 싸우고 헤어질 수 있다. 우리가 이혼한 이유에 집중하기보다는 헤어져도 여전히 잘 지낼 수 있구나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 ‘무조건 이혼이 실패는 아니구나’라고 보여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헤어진 뒤에도 자주 보는 사이라고 밝혔다. 아이가 없는 한, 이혼 부부가 자주 보는 일은 흔하지 않은 상황.

이하늘은 “나 잠깐 주춤했다. 너무 반가워서 뒤에서 보고 안으려다가 ‘이건 아닌가’ 싶어 멈췄다”고 농담했다. 박유선은 “이혼하고는 잘 안았다”고 물었고, 이하늘은 “이혼하고 자주 안으면 그게 이상한 거”라고 응수했다.


두 사람은 과거 점을 봤던 이야기를 꺼내며 점집에서 원진살이 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박유선은 “이혼한단 말은 안 했었는데, 결혼하지 말라고는 했었다”며 “우리한테 원진살 꼈다는 거기, 되게 용한 곳이더라”라고 말했다.

원진살은 부부가 이유없이 서로 원망하는 관계를 뜻하는 말로, 방송 이후 원진살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하늘은 박유선에 “결혼한 것 후회하냐”고 물었고 박유선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되려 이하늘에 “이혼한 것 후회하냐”고 물었고 이하늘은 “카메라 앞에서 밥 먹으면서 할 이야기는 아닌 것 같다”고 피했다.

이하늘은 이후 인터뷰에서 “방송한다고 할 때 주변에서 ‘왜 봐?’, ‘미쳤어? 제 정신이야?’라는 말을 들었다. 그런데 ‘왜 보면 안 돼?’, ‘왜 만나면 안돼?'”라고 반문했다.

박유선 역시 지인들에게 비슷한 말을 들었다며 “나는 다 열려있는 것 같다. (재결합이) 어떤 이유든 안 될 건 없지 않나. 둘만 같은 타이밍에 같은 마음이라면”이라고 표현해 재결합 가능성도 보였다.

홀짝게임
두 사람은 ‘우이혼’ 최초로 합방을 하면서 MC들을 경악하게 만들기도 했다. 이하늘이 “오빠 무서운데 같이 잘까?”라고 묻고, 박유선이 자연스레 이하늘의 방으로 들어와 함께 잠든 것.

‘우리 이혼했어요’ 역사상 최초의 합방인 두 사람의 동침은 MC 뿐 아니라 시청자들도 놀라워했다. 방영 이후 두 사람의 재결합 가능성도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는 상황. 매회 큰 화제를 만들고 있는 ‘우리 이혼했어요’를 통해 두 사람이 어떤 결과를 얻게 될 지,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