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임드파워볼 파워볼 하나파워볼 하는곳 잘하는법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유인나가 절친 아이유와의 만남과 각별한 우정을 언급하며 눈길을 모았다. 

19일 KBS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선 영화 ‘새해전야’에 출연하는 유인나가 스페셜DJ로 출격했다. 이날 아나운서 김선근과 함께 음악으로 유인나를 알아보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드라마 ‘최고의 사랑’ OST가 소개된 가운데 2011년 라이벌 관계였던 강세리 역할을 맡았던 당시를 떠올렸다. 질투심 많은 강세리 역할로 출연한 유인나는 평소에도 질투가 많은 편이냐는 질문에 “질투가 많았는데 지금은 끊었다. 어린 시절에는 지금 여성분들이 가지고 있는 질투 정도는 했다. 특히 연애 중 일 때는 남자친구에 대한 질투심도 타오르고 그랬는데 어른이 되면서 생각을 해보니까 가장 나를 갉아 먹고 쓸모없고도 얻을게 없는 감정이 두 가지가 있더라. 바로 첫 번째가 질투고 두 번째는 후회였다. 그래서 시기 질투는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김선근 아나운서는 “배워야 되는데 저는 제일 많은 게 질투와 후회다”고 “저보다 많이 나오는 사람들 보면 질투한다”고 능청을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인나는 “건강한 질투는 괜찮다”고 덧붙였다. 

“만약에 누군가 질투하면 어떻게 대처하느냐”는 질문에 “친구가 돼서 모자란 부분을 공유할 것 같다. 예전에는 모자란 부분을 숨기고 공개할 수 있는 수준까지만 상대방에게 오픈했는데 지금은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 모두가 행복한 것이 최고다라고 생각해서 부족한 것을 많이 보여주고 친구가 될 것 같다”고 털어놨다. 

가수의 꿈을 키우기도 했던 유인나. “요즘도 가수 욕심이 있느냐”는 질문에 “욕심은 있지만 아무도 도와주지 않을 것 같다. 그래도 연습해서 언젠가는 제 정규앨범을 내보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2013년 ‘별에서 온 그대’의 OST 역시 소개됐다. 드라마 속에서 당시 유인나는 천송이의 친구 유세미 역으로 출연했다. 아주 질투 많은 배우역할 이었다는 것. 친구지만 한 번도 친구라고 생각해 본적이 없는 라이벌로 나온 상황에 대해 “그렇게 슬픈 캐릭터인지 몰랐다. 천송이도 세미도 너무 불쌍했다. 다시 한 번 만나서 ‘영원한 너의 편’인 역할로 다시 한 번 해보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날 유인나는 아이유와의 절친 관계 역시 언급했다. “친구한테 서운한 게 생기면 어떻게 푸는 편이냐”는 질문에 “일단은 서운한 게 안 생기고 저랑 아이유 씨는 10년간 친하게 지냈는데 ‘서운해’라는 뉘앙스의 이야기도 나눠 본적이 없다. 아이유 씨와는 어떤 서운한 일이 생기면 생각을 각자 한다. ‘쟤 뭔가 서운했구나’라며 텔레파시가 통하는 것 같다. 며칠 뒤엔 죄인처럼 굽히고 나타난다든가 그런 면이 있다. 반면 아주 어릴 때부터 지낸 친구와는 섭섭한 면을 바로바로 이야기하고 풀기도 한다. 친구마다 다른 것 같다“고 밝혔다. 

세 번째 곡은 절친 아이유의 ‘블루밍’이 소개됐다. 아이유랑은 어떻게 친해졌느냐는 질문에 “그 친구가 고등학생었는데 ‘영웅호걸’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첫 녹화 때 친해졌다. 무려 11살의 나이차가 나는데도 불구하고 공통의 관심사가 많았고 그냥 영혼이 같은 사람이라는 것을 단번에 알아봤다. 근데 그 친구한테 물어봤더니 ‘그냥 예뻐서 좋았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나이차가 나는데도 불구하고 대화 주제가 완벽하게 똑같다며 “그 친구가 철이 많이 들었고 많이 올드한 편인 것 같다. 삶을 관통하는 주제들을 이미 10년 전에 너무 많이 했고 요즘은 그런 이야기 다 떼서 헛소리만 한다. 농담을 누가 끝까지 하느냐를 몇 시간을 한다. 서로 몸개그까지 한 사이가 돼서 정말 좋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유인나에게 아이유란?”이라는 질문에 “이제는 인생 자체가 되어버린 것 같다. 전에는 그 친구가 없어질거란 상상을 해본적이 없어서 몰랐는데 ‘이 친구가 없다면’이란 상상을 하니까 딱 하나의 감정이 들더라. ‘정말 너무 보고 싶겠다’란 감정이 들었다. 아직 가야할 많은 인생이 남았지만 남은 시간 동안 정말 많이 이야기 나누고 많이 놀고 많이 만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동행복권파워볼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정은지의 가요광장’ SNS

MVP는 아데토쿤보, 신인상 볼 예상

2019-2020시즌 우승팀 LA 레이커스 [EPA=연합뉴스]
2019-2020시즌 우승팀 LA 레이커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2020-2021시즌에도 LA 레이커스가 우승할 가능성이 가장 크다는 30개 구단 단장들의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왔다.

NBA 사무국이 시즌 개막을 앞두고 해마다 시행하는 단장 설문 조사 결과 2020-2021시즌 LA 레이커스가 우승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81%나 되는 것으로 19일(한국시간) 발표됐다.

NBA 2020-2021시즌 정규리그는 한국시간으로 23일 개막한다.

올해로 19회째인 개막 전 단장 설문 조사에서 한 팀의 우승 가능성 지목 비율이 81%에 이른 것은 역대 세 번째로 높은 수치다.

2017-2018시즌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93%, 2018-2019시즌 역시 골든스테이트가 87%를 기록한 바 있다.

올해 LA 레이커스에 이어서는 LA 클리퍼스가 우승한다는 응답이 11%가 나왔다.

지난해 조사에서는 LA 클리퍼스가 46%로 1위, 밀워키 벅스가 36%로 2위였고 LA 레이커스는 11%로 3위였지만 LA 레이커스가 챔피언결정전을 제패했고 LA 클리퍼스와 밀워키는 챔피언결정전 진출에도 실패했다.

야니스 아데토쿤보 [EPA=연합뉴스]
야니스 아데토쿤보 [EPA=연합뉴스]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는 밀워키의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3년 연속 수상할 것이라는 응답이 32%로 가장 많았고 루카 돈치치(댈러스)가 21%로 2위였다.

LA 레이커스의 ‘듀오’ 르브론 제임스와 앤서니 데이비스는 나란히 18%로 공동 3위였다.

포지션별 최고 선수로는 포인트 가드에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 슈팅 가드에 제임스 하든(휴스턴), 스몰 포워드에 제임스가 선정됐으며 파워 포워드에 아데토쿤보, 센터로는 니콜라 요키치(덴버)가 단장들의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신인상 후보로는 전체 3순위로 샬럿 호니츠에 지명된 라멜로 볼이 39%로 1위를 차지했으며 2순위로 골든스테이트 유니폼을 입은 제임스 와이즈먼이 29%로 2위였다.

전체 1순위 신인 앤서니 에드워즈(미네소타)는 7%에 그쳐 4위에 머무르는 박한 평가를 받았다.

emailid@yna.co.kr

감염자 1명이 1.2명에 전파..감염재생산지수 1 미만 떨어져야 억제
임시선별진료소 양성자 286명..검사 안받은 무증상 고려하면 더 많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째 1천명대를 기록한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앞 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사를 하고 있다./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째 1천명대를 기록한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앞 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사를 하고 있다./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형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재생산지수가 1.2명으로 여전히 확산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방역망을 벗어난 지역사회 내 숨은 양성자가 0.23%보다 높을 것이라는 방역당국 판단이 19일 나왔다.

임숙영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이날 청주시 오송읍 본청에서 열린 온라인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감염 추이는 매우 크고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00명이 넘는 날이 계속되고 있다”며 “현재 감염재생산지수는 1.2를 조금 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 의미는 감염자 1명이 1.2명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다는 얘기”라며 “감염 규모는 증가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숙영 상활총괄단장은 “현재 선제적으로 진단검사를 수행하고 있기 때문에 감염원을 찾아내면, 당분간 현재 수준의 (일일) 확진자 규모는 지속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파워볼게임

방역당국은 지난 14일부터 수도권 지역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총 150개를 설치할 계획이다.

수도권 임시선별진료소의 익명검사를 통해 닷새간 286명이 신규 확진자를 발견했다. 지난 18일 임시선별진료소에서 발견한 확진자는 116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81명, 경기 25명, 인천 10명이다.

이날 0시 기준 수도권 지역에 설치한 임시선별진료소는 131개로 늘었다. 전날 122개에 비해 9개 늘었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70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 51개, 인천 10개 순이었다.

방역당국은 또 임시선별진료소를 통해 확인한 286명의 양성자는 전체 검사 건수 대비 0.23% 수준이며, 무증상자를 고려할 때 지역사회 내 숨은 양성자는 그 비율보다 높을 것으로 예측했다.

임숙영 상황총괄단장은 “임시선별검사소의 확진자 양성률이 0.23%이며, 무증상자를 고려할 때 그보다 조금 높은 수준에서 숨은 양성자가 있지 않을까 예측한다”며 “의심 증상이 있으면 즉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강조했다.

sj@news1.kr

기사 이미지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래퍼 스윙스가 ‘쇼미더머니9’ 이후 일어난 변화를 말했다.

18일 밤 케이블채널 엠넷(Mnet) ‘쇼미더머니9’ 파이널에서는 우승자 ‘Young Boss’ 타이틀을 놓고 경합을 펼치는 TOP4 머쉬베놈, 스윙스, 래원, 릴보이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스윙스는 “작년에 거의 인터넷에서 몰매를 맞을 때 나를 싫어하는 사람이 거의 8대2였다. 나는 팬 때문에 여기 나온 게 아니다. 악플러 때문에 나온 거였다”며 말문을 열었다.동행복권파워볼

스윙스는 “그런데 ‘쇼미’를 할수록 사람들이 내 진심을 알아주더라. 95대5로 선플이 달리더라. 내 커리어에 이런 일은 처음이다. 그게 감사하다”고 얘기했다.

[사진 = 엠넷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기사 이미지

[OSEN=인천, 김성락 기자] 18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도원실내체육관에서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 삼성생명의 경기가 열렸다.

2쿼터 삼성생명 배혜윤이 부상을 당하고 피를 흘리고 있다./ksl0919@osen.co.kr

[관련기사]
☞ 한국말 못하는 캐나다 시민권자 최민수 아들 입대
☞ 애로부부 하차 이상아 “이렇게 바보가 될 수 있구나”
☞ 조여정, 튼튼 허벅지→20kg 빼 환골탈태 스타 1위
☞ 이혜숙 “시어머니 두 분 모시고 있다” 폭탄 발언
☞ 채림, “가오쯔치와 6년 만에 이혼 맞다” 직접 인정

Leave a Reply